반도체 수출 100억 달러 돌파...5월 수출 전년 대비 45.6%증가

  • 유동원 기자
  • 발행 2021-06-01 18:41
  • 69
2개월 연속 40%대 성장은 처음…수출액은 역대 5월 중 최고

지난달 우리나라 수출이 1년 전보다 45.6% 증가하며 32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고 7개월 연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액은 역대 5월 중 1위이고, 2개월 연속 40%대 성장은 역사상 처음이다. 일평균 수출액은 2018년 이후 처음으로 24억 달러를 넘어선 가운데 이는 역대 5월 중 1위이자 역대 모든 달과 비교해도 3위에 해당한다.


▲ 수출선적부두에 완성차들이 대기하고 있는 모습.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5월 수출액은 작년 동기 대비 45.6% 증가한 507억 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수입은 37.9% 증가한 478억 1000만달러로 6개월 연속 증가한 가운데 4개월 연속으로 두 자릿수 증가했다. 무역수지는 29억3000만달러 흑자로, 13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월별 수출은 지난해 11월 3.9% 증가로 돌아선 이후 7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 같은 수출 호조에 힘입어 올해 1~5월 누적 수출액은 2484억 달러로 역대 1위의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1~5월 누계 기준 수출 실적은 역대 최고 수준이다.

품목별로 보면 15대 주력 품목 중 선박만이 감소하고 14개 품목이 증가했으며, 14개 중 13개는 3개월 이상 연속 늘어나 골고루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는 24.5% 늘어 11개월 연속 증가, 2018년 이후 처음으로 100억 달러를 돌파해 수출에 앞장섰다. 자동차도 14년 8개월 만의 최대 폭인 93.7% 증가했다.

석유화학·기계 등 중간재 품목 등도 수출 실적에 한몫했다. 석유화학은 45억 7000만달러로 역대 3위를 기록했다. 일반기계는 42억 8000만달러로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30억 3000만달러를 수출한 석유제품은 전년대비 164%가 증가하면서 15년 11개월만에 최대 증가율을 기록하기도 했다. 철강(62.9%), 섬유(57.6%) 등도 수출 증가폭이 컸다.

지역별로도 중국(22.7%), 미국(62.8%), 유럽연합(62.8%), 아세안(64.3%), 일본(32.1%), 중남미(119.3%), 인도(152.1%), 중동(4.6%), CIS(36.5%) 등 9대 지역 모두 증가했다.

산업부는 최근 수출 여건을 보면 우리 수출의 지속 성장을 위한 우호적 기반이 조성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에도 역대 1위의 수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이러한 수출 흐름이 지속될 수 있는 대·내외 신호들이 포착되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WTO 발표에 따르면 주요 10대국의 올해 1분기 수출이 모두 증가세로 돌아섰고, 반도체·바이오헬스 등 일부 품목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던 지난해와는 대조적으로 대부분 품목들이 호조세로 전환됐다.

또, 그 간 주춤했던 수출 물량이 4월에는 7개월 만에 증가세로 반등한 데 이어, 5월에는 14개월 만에 두 자릿수 성장하면서 수출의 양축인 수출 단가와 수출 물량이 모두 두 자리 증가했다.

아울러, 반도체 수출이 2018년 11월 이후 처음으로 100억 달러를 돌파했으며, 1~5월 누계 수출액도 2018년에 이어 2위에 해당하는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5월 수출이 32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고, 특히 2개월 연속으로 수출이 40%대를 기록한 것은 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며 “여기에 5월 수출액은 3개월 연속 500억 달러를 돌파했고, 일평균 수출액도 2018년 이후 처음 24억 달러를 넘긴 것을 보면 기저효과와 무관하게 5월 수출이 선전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올해 들어 수출이 역대 최고 실적을 경신하고 있는 것도 고무적이지만, 내용면으로도 우리 수출의 펀더멘탈이 더욱 견고해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그 동안은 반도체·자동차 같은 주력 품목들이 우리 수출을 이끌고 바이오헬스·이차전지 등의 신성장 품목이 뒤를 받쳤다면, 이제는 우리 수출의 허리인 중간재가 오랜 부진에서 벗어나 2개월 연속 50%이상 증가하며, 모든 품목이 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기에 전세계 교역이 회복하며 2개월 연속으로 9개 전지역으로의 수출이 증가한 것도 앞으로 우리 수출에 희망적인 신호”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울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동원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