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영, '꽃달' 김아록 작가가 직접 꼽은 '히든카드'...

  • 이원주 기자
  • 발행 2022-01-05 19:18
  • 84

배우 최원영이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에서 히든 카드로 활약하고 있다.

최원영이 KBS2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연출 황인혁, 극본 김아록, 제작 몬스터유니온, 피플스토리 컴퍼니, 이하 '꽃달')에서 '노비 출신 책략가' 이시흠(최원영 분)으로 완벽 변신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있다. 최원영은 노비 출신인 이시흠이 임금의 총애를 받는 도승지에 이르기까지의 충격적인 서사와 연조문(장광 분)과의 치밀한 심리전까지 폭넓은 감정선을 섬세하고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최원영 표 '이시흠'을 탄생시켰다.

▲ 사진 제공 = 방송 화면 캡처

특히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감정선과 눈빛 연기는 극의 몰입도를 높이며 그가 '이시흠'에 녹아들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걱정에 빠진 임금 이강(정성일 분)을 달래는 온화한 말투와 부드러운 눈빛부터 임금을 쥐고 흔들려는 연조문을 경계하는 모습, 은근하게 도발해오는 남영(유승호 분)에게 차가운 분위기를 내뿜던 순간이 그 대목이다. 이렇듯 최원영은 극의 분위기를 좌우하는 능숙한 완급조절로 '믿고 보는 배우'의 내공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이에 '꽃달'의 집필을 맡은 김아록 작가는 최원영을 드라마 속 히든카드로 꼽았다. 그는 최원영에 대해 "멋있는 목소리와 연기력으로 '꽃달'의 단단한 토대를 만들어 주셨다"고 극찬했다. 덧붙여 "'꽃달'은 청춘들의 이야기지만, 다른 한 축에는 수많은 금기가 존재하는 조선을 만든 기성세대들의 이야기가 있다"고 말하며 궁 안에서 펼쳐지는 세력 다툼에 대한 스토리에도 궁금증을 더했다.

한편, 지난 4일 방송된 6회에서는 이시흠이 노비에서 공신이 되기까지의 서사와 연조문과의 악연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이시흠이 능산군의 글씨를 대필, 서신을 작성하는 것을 알게 된 연조문이 그를 찾아가 능산군의 글씨를 위조하여 역모를 꾀했음을 고변하라 협박한 것. 겁에 질린 이시흠은 임금에게 능산군이 역모를 꾀했다 밝혔고, 이 사건을 기점으로 이시흠은 노비에서 공신으로 신분이 하루아침에 뒤바뀌었다. 이를 두고 연조문이 "제 주인을 죽이고 신세를 갈아 끼운 자네이니, 또 주인을 바꾸는 것쯤 어려운 일도 아닌 것을"이라며 이시흠을 압박해왔고, 이시흠은 독살 당한 성현세자(박은석 분)의 죽음에 연조문이 연루되어 있음을 알고 있다고 운을 떼며 "허나, 이번엔 그리 안 될 것입니다. 제가 세자저하를 목숨으로 지킬 것이니까요"라며 세자 이표(변우석 분)를 연조문으로부터 지켜내겠다는 굳은 의지를 내비쳤다. 이에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할지, 이시흠이 본인의 자리를 지켜낼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이렇듯 최원영은 과거 노비 시절의 수동적인 모습을 거쳐 주체성을 찾고 임금의 믿음직스러운 충신 도승지가 되기까지 단계적으로 변화하는 이시흠 캐릭터의 심리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극의 몰입을 돕는 것은 물론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들며 '꽃달' 속에서 자신만의 서사를 완성해내고 있다.

최원영이 출연하는 KBS2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울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주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