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J중공업, 5,500TEU급 컨테이너선 2척 동시명명식

  • 김용식 기자
  • 발행 2024-05-27 06:43
  • 205
- 친환경 컨테이너선 6척 전량 인도 성공, 상선시장에서도 경쟁력 재입증

HJ중공업(조선부문 대표 유상철)이 23일 오전 부산 영도조선소에서

2척의 5,500TEU급 친환경 컨테이너선 동시명명식을 가졌다.

▲ 앞줄 우측에서 여섯번째가 HJ중공업 유상철 대표

이날 행사는 선주사와 선급 감독관, HJ중공업 임직원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으며,

2척의 선박은 선주사 측 대모(代母, godmother)에 의해 각각 ‘매켄지(MACKENZIE)’
‘콜로라도(COLORADO)’로 명명되었다.
▲명명식 행사 장면

이 선박들은 HJ중공업이 지난 2021년 10월부터 이듬해 3월에 걸쳐 수주한

총 6척, 4억 1천만 불 규모의 5,500TEU급 컨테이너선 중 2척이다.

이로써 HJ중공업은 지난 2021년 당시 상선시장 재진입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는 평가를 받는

5,500TEU급 친환경 컨테이너선 6척 전부를 성공적으로 인도하며

컨테이너선 분야의 전통적인 강자로 다시 한번 경쟁력을 인정받게 됐다.

동사는 특히 지난해 8월 첫 1~2차선의 명명식을 가진 데 이어 올 2월 3~4차선과

이날 5~6차선까지 건조 공정을 마치고 명명식을 개최함으로써

해당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하였을 뿐 아니라,

같은 설계와 사양을 적용한 선박 6척을 연속 건조함으로써 생산성과 수익성 등

건조 효율을 극대화하는 ‘반복건조 효과’까지 누리게 됐다.

HJ중공업은 메탄올 레디와 이중연료(Dual Fuel) 선박, 메탄올 추진선 등

5,500~9,000TEU급 중대형 친환경 컨테이너선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과거 강점을 가졌던 컨테이너선 분야에서 쌓아온 기술력과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이날 명명식을 치른 컨테이너선 역시 길이 255미터, 너비 37.3미터 규모로 최신 선형과

높은 연비가 적용돼 연료 소비를 40% 가량 절감할 수 있고 탄소중립 운항으로 전환할 수 있는

메탄올 레디 선박으로 설계된 친환경 컨테이너 운반선이다.
▲ 좌측에서 첫번째가 HJ중공업 유상철 대표

HJ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동시명명식을 끝으로 총 6척의 친환경 컨테이너 운반선을 모두 성공적으로

인도함으로써 선박을 발주한 선주사의 신뢰에 보답했다”며

“탄소제로 시대를 선도할 친환경 선박에서부터 각종 첨단 함정과 특수목적선에 이르기까지

고기술·고부가가치선 건조 기술을 축적해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출처 - 비즈넷미디어 제공으로 기사 무단배포는 금지합니다.

<저작권자 ⓒ 울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식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