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두지역 건설현장 중대재해 대비 비상 모의훈련 실시

  • 김용식 기자
  • 발행 2024-07-02 20:56
  • 87
- 응급상황 가정 구조·보고·조치·재발방지의 전 과정 훈련
- 사고 시 긴급 알람, 위치 송신 기능탑재 스마트 안전장비 활용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는 건설현장의 신속한 사고 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25일(화) 감천항 일반부두(3,4부두 인근지역) 확장공사 현장에서‘건설현장 중대재해 대비 비상 모의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 해상 강관파일 용접작업 중 해상추락한 상황을 가정하여 긴급 출동 훈련을 하고 있다

부산항만공사, 건설사업관리단, 시공사 관계자 등 약 40명이 참가해 근로자가 작업 중 해상으로 추락한 사고를 가정해 현장 구조활동, 비상 보고체계 구축, 응급조치 및 후송, 재발 방지책 마련까지 전 과정을 훈련했다.

특히, 이번 훈련에서는 근로자가 추락 등의 상황이 발생하면 자동으로 긴급 알람이 관제실로 발신되는 스마트 안전 장비인 ‘스마트 태그’를 활용하였으며, 관제실에서는 추락 위치 및 근로자 상태를 수신받아 구명 장비 및 인원을 신속하게 구성하여 투입하는 등의 구조훈련이 이루어졌다.

BPA 이상권 건설본부장은 “건설현장은 다양한 사고 위험이 상존하는 만큼, 비상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정기적으로 합동훈련을 실시해 안전한 부산항을 실현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출처 - 해양레저신문 제공으로 기사 무단배포는 금지합니다.

<저작권자 ⓒ 울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식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