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는 겨울철에 집중, 농기계 안전사고는 3~5월에 주로 발생

  • 김용식 기자
  • 발행 2023-04-05 09:55
  • 1,667


경운기와 트랙터 등 농기계 사고 3건 중 1건은 봄철(3~5월) 영농기에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필요하다. 60대 이상 고령층에서 전체 사고의 70% 이상이 발생했고, 화성과 파주, 안성, 평택 등 도‧농복합지역에 사고가 집중됐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재난정보분석팀이 5일 발표한 ‘농기계 안전사고 유형별 통계분석 보고’에 따르면 경기지역에서 발생한 농기계 안전사고는 지난 2020년 84건, 2021년 52건, 2022년 65건으로 최근 3년간 총 201건이었다. 인명피해는 2020년 79명(사망 14명), 2021년 40명(사망 3명), 2022년 58명(사망 11명)으로 3년간 177명(사망 28명) 발생했다.


최근 3년간 계절별 발생현황을 보면 봄철 영농기인 3~5월 71건이 발생, 전체 35%를 차지해 가을철 수확기(9~11월) 57건(28%)보다 많았다. 요일별로는 월요일(35건‧17%)에, 시간대별로는 오후 3~5시(45건‧22%)에 사고가 빈번했다.


연령대별로는 60세 이상 128명이 목숨을 잃거나 다쳐 전체의 72%를 차지했다. 기계별로는 경운기가 82건(41%)으로 사고가 가장 많았고, 트랙터 62건(31%), 지게차‧굴삭기 각 6건(3%), 콤바인 4건(2%) 순으로 나타났다.


사고 유형은 농기계단독이 168건(84%)으로 대부분 단독사고로 나타났으며, 농기계 대 차량이 19건(9%), 농기계 대 사람이 12건(6%) 등으로 뒤를 이었다. 원인별로는 전도‧전복이 61건(30%), 끼임 51건(25%), 깔림 24건(12%), 교통사고 23건(11%) 순으로 많았고, 사고 장소별로는 일반도로 50건(25%), 밭 45건(22%), 농로 42건(21%) 순으로 사고가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화성 38건(19%), 파주 19건(9%), 안성 18건(9%), 평택 17건(8%) 등 도농복합지역에 집중됐다.


조선호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농기계를 이용하는 사람들의 연령대가 높고, 농기계 사고의 치사율이 교통사고에 비해 11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농기계 후방 추돌사고 방지를 위해 야광반사판과 조향등과 같은 안전장치를 반드시 설치해 달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울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식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