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100여명, 각종 토목공법 적용된 항만현장 견학

  • 김용식 기자
  • 발행 2024-07-02 06:28
  • 82
- BPA, 대학생 대상 항만건설현장 견학 프로그램 운영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는 27일 토목공학을 전공하는 지역 대학생 100여명 대상으로 `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터미널 2-6단계‘(이하 서’컨‘ 2-6단계) 건설현장 견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견학 프로그램은 평소 접하기 어려운 항만건설 분야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한 것이다.



이날 견학에 참가한 대학생들은 컨테이너부두 하부공사(매립, 안벽조성, 연약지반개량 등) 건설현장을 둘러보면서 학교에서 배운 다양한 공법이 실제로 적용된 모습 등을 꼼꼼히 살피고 전문가의 설명을 듣는 등 전공지식을 심화할 기회를 가졌다.

BPA 이상권 건설본부장은 “서’컨‘ 2-6단계 외에도 향후 조성할 진해신항 등 한국형 스마트항만을 이끌고 있는 부산항의 건설현장을 중심으로 미래의 건설 전문가인 대학생들에게 다양한 견학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컨‘ 2-6단계는 2027년 개장을 목표로 하는 완전자동화 컨테이너부두로서, 지난 4월 개장한 국내 최초 완전자동화부두인 신항 7부두와 연계해 운영될 예정이다.

출처 - 해양레저신문 제공으로 기사 무단배포는 금지합니다.

<저작권자 ⓒ 울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식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