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으로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모니터링 강화

  • 유동원 기자
  • 발행 2021-07-14 09:35
  • 70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13일 “국내 금융시장은 글로벌 금융시장에서의 등락에 영향을 받는 가운데 국내 코로나19 확산 경계감 등으로 변동성이 일부 확대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이 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어 이같이 말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이 13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이 차관은 “지난해 8월과 11월 시작됐던 코로나19 2차 및 3차 확산기에도 국내 금융시장이 제한적인 영향을 받으면서 수일 내로 빠르게 회복되는 강한 복원력을 나타낸 바 있다”며 “우리 실물경제가 빠른 회복세를 보여왔고 견고한 대외건전성이 유지되고 있는 점 등에 힘입어 변동 폭은 제한을 받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이어 “변이 바이러스 등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상존함에 따라 향후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앞으로 관계기관과 함께 금융시장과 리스크 요인들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코로나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되는 등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한 만큼 방역 안정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활용한 코로나19 피해지원과 민생안정 지원 등을 통해 경제 충격과 민생의 어려움 완충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계 경제에 대해서는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에 따라 회복속도가 둔화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김 차관은 “미국 고용 증가세가 확대되고 유로존도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개선 흐름을 지속하는 등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으나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에 따라 주요국의 방역 재강화 조치가 이어지며 회복 속도가 둔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경기 회복세 둔화에 대한 경계감과 기업의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엇갈리며 주가의 변동성이 커지고, 미국 국채금리도 2월 말 이후 최저수준으로 하락하는 등 전반적으로 국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다소 확대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제 금융시장의 주요 변동 요인이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따른 국제 관계의 변화 가능성, 미 연준의 조기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이슈, 인플레이션 기대에 따른 리플레이션 트레이드, 최근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에 이르기까지 그때그때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높은 경계감을 유지하면서 글로벌 경기와 국제금융시장의 전개 양상과 관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관련 동향을 면밀히 예의주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울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동원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