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김영식 수석교수, ICAO 항공보안 국제교관으로 선발

  • 김용식 기자
  • 발행 2024-06-05 05:38
  • 101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공사 인재개발원 소속 김영식(59) 수석교수가 유엔 산하 전문기구인 국제민간항공기구(International Civil Aviation Organization;ICAO)의 항공보안 국제교관(ICAO Certified AVSEC Instructor)에 선발됐다고 4일 밝혔다.

ICAO 항공보안 국제교관은 ICAO를 대표해 전 세계 항공보안 담당자(정부, 공항운영자, 항공사 등)에게 교육 강의를 하는 최고수준의 전문가다.

이 자격을 취득하기 위해서는 5년 이상의 항공보안 현장경험과 국가인증 항공보안 교관 자격을 갖추어야 하고 ICAO 항공보안교육 및 워크숍 등을 이수해야 한다.

또한, ICAO 표준 및 권고사항(SARPS) 등 국제법률 필기시험을 84% 이상(50 문항 중 42 문항 이상) 통과해야 하고, 매 모듈 별 마스터리 테스트(80% 이상 달성) 및 영어 모의강의도 통과해야 한다.

김영식 수석교수는 지난 5월 27일부터 5월 31일까지 ICAO가 한국공항공사 항공보안교육센터(ASTC)에서 진행한 ICAO 항공보안 국제교관 인증과정에 최종합격해 해당자격을 취득했다.

현재 전 세계 ICAO 회원국 내 항공보안 국제교관은 396명, 우리나라가 속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60여 명, 우리나라는 8명의 ICAO 항공보안 국제교관이 활동하고 있다.

<저작권자 ⓒ 울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식 기자 다른기사보기